세계인들, 재외한국문화원서 다 함께 설날 즐긴다

이슈경제 승인 2023.01.20 17:12 의견 0
X


아시아, 유럽, 미주, 아프리카 등 전 세계에서도 우리 설날의 온정과 흥겨움을 나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 해외문화홍보원[원장 김장호, 이하 해문홍(KOCIS)]은 설날을 맞이해 22개국 25개 재외한국문화원·홍보관(이하 한국문화원)에서 다양한 설날 문화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음력설 문화가 자리 잡고 있는 아시아에서는 주재국과 우리 설 문화를 비교, 체험할 수 있다.

▲주홍콩한국문화원은 한국 제기차기 등 전통놀이 체험과 한글 디자인 홍바오(紅包, 붉은 봉투) 나눔 행사를 ▲주동경한국문화원은 한복 액자와 수제 도장 만들기 등 체험행사를 ▲주인도네시아한국문화원은 설 덕담 책갈피 만들기 등을 마련했다.

특히, ▲주인도한국문화원은 한국 명절 떡과 방한 물품을 인도의 국기 3색으로 포장한 후 수도권 지역 빈민가 주민과 학교 학생들에게 선물해 따뜻한 한국의 정을 현지인들과 나눌 예정이다.

이와 함께 미주에서는 우리 설 문화를 소개하는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다.

▲주워싱턴한국문화원은 '스미스소니언 미국미술관', '존 에프 케네디 공연예술센터' 등 미국 대표문화기관에서 한국 전통 사물놀이와 창작연희 '유희 노리' 공연을 개최해 풍물, 사자춤, 상모돌리기 등을 현지인들에게 선보인다.

▲주뉴욕한국문화원은 김아람 작가의 그림책 'Tomorrow is New Year's Day'를 한국어와 영어로 구연하고, 복주머니 만들기를 통해 한국의 설날을 체험할 수 있도록 돕는다.

▲주캐나다한국문화원은 어린이 대상 프로그램인 클레이 떡국 만들기, 세배 배우기를 통해 한국 설 풍습을 배우는 기회를 제공한다.

▲주멕시코한국문화원은 현지 셰프와 함께하는 '설 음식 피에스타'를 열고 떡국, 잡채, 식혜 등, 설음식 만들기와 시식 체험을 진행한다.

유럽에서도 설날을 맞이한 다채로운 행사가 열린다.

▲올해 재외한국문화원 개원을 앞두고 있는 오스트리아에서는 주오스트리아한국문화홍보관이 우크라이나 고려인 무용단 '도라지'를 특별 초청해 공연을 펼친다.

▲주폴란드한국문화원은 바르샤바 다문화센터에서 한국 설 명절 문화를 소개하는 특강과 한국식 올해의 운세 보기 행사를 진행한다.

▲주헝가리한국문화원과 주러시아한국문화원은 현지 학교를 방문해 학생들을 대상으로 전통놀이 등 설날 체험행사를 ▲주독일한국문화원과 주이탈리아한국문화원, 주스페인한국문화원은 언론과 한국문화 관심층을 대상으로 설 명절을 소개하는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중동 및 아프리카에서도 ▲주아랍에미리트한국문화원이 세종학당 수강생을 대상으로 새해 덕담과 인사말 강좌, 설날 문화소개 행사를 ▲주이집트한국문화원, 주남아프리카공화국한국문화원, 주나이지리아한국문화원은 설맞이 음식과 가오리연 만들기, 새해 덕담 인사 배우기, 연하장 쓰기 등 전통문화 체험행사를 준비했다.

이 밖에도 태국, 베트남, 카자흐스탄, 이란, 호주 등 세계 각지에 있는 한국문화원에서 우리 설 문화를 누릴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김장호 해문홍(KOCIS) 원장은 "한 해를 여는 설맞이 행사는 현지인들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설 명절을 맞이해 전 세계 한국문화원에서 각국 현지인들이 한국의 설 풍습을 체험하고 한국의 매력에 흠뻑 빠져들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슈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