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2021 지역관광발전지수 동향 분석' 결과 발표

이슈경제 승인 2023.01.03 19:44 의견 0
X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원장 김세원)과 함께 전국 17개 시도와 152개 시·군(광역시 소재 군·구는 제외)을 대상으로 '2021 지역관광발전지수 동향'을 분석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2015년부터 2년 주기로 조사하고 있는 '지역관광발전지수'는 지역의 관광 발전 정도를 판단하는 기초자료로서, 지자체가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관광 정책을 수립하기 위한 자가진단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지역의 관광 자원과 기반시설 수준, 관광객 수, 지자체의 정책적 노력 등을 3개 대분류, 7개 중분류, 21개 소분류, 34개 세부 지표로 구성해 평가한다.

올해는 제주특별자치도, 강원도 등 광역지자체 2곳과 평창, 여수, 경주, 울릉, 속초, 양양, 고성, 단양, 무주, 정선 등 기초지자체 10곳이 관광을 누리기에 적합한 조건을 갖추고, 관광객 방문이 활발한 '관광발전지역'(1등급)으로 선정됐다.

특히, 양양, 고성, 단양, 무주는 관광객 만족도 증가와 관광 교육 확대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 1등급으로 상승했다.

이번 결과를 2019년과 비교해보면 지역의 발전지수 평균은 광역지자체가 1.55점(91.44 → 89.89점, △ 1.7%), 기초지자체가 0.51점(88.89 → 88.38점, △ 0.57%)이 낮아졌다.

지역별 등급은 광역지자체가 17개 시도 중 1개 지역(5.9%)이 상승, 7개 지역(41.2%)이 하락했고, 기초지자체는 152개 시·군 중 30개 지역(19.7%)이 상승, 36개 지역(23.7%)이 하락해 전반적으로 관광 발전 수준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 발생과 장기화가 지역 관광에 영향을 미쳤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번 결과에 대한 시각화 및 설명 자료는 '국가관광자원개발 통합정보시스템'에서 제공한다. 지자체별 분석 보고서는 해당 지자체에 배포할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2021 지역관광발전지수'에서는 기존의 공급 자원 중심의 지수를 개선하고 관광객에게 지역 관광의 매력으로 작용하는 요소를 반영했다. 앞으로는 거대자료(빅데이터) 분석 등을 통한 심층 상담(컨설팅)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슈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