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연지공원 '토(土)더기', 가야테마파크로 이사가요

이슈경제 승인 2022.11.20 16:59 의견 0
X

김해연지공원 '토(土)더기', 가야테마파크로 이사가요


지난 10월 15일부터 11월 16일까지 김해 연지공원에서 진행된 문화도시김해 캐릭터 '토(土)더기' 수상(水上) 공공전시가 월동을 위해 김해가야테마파크 내 거북호수로 이전한다.

(재)김해문화재단에 따르면 11월 17일부터 김해가야테마파크 거북호수에 약 10m에 달하는 '토(土)더기'를 수상 전시한다.

김해 주촌 망덕리 고분군에서 출토된 가야시대 유물인 오리문양 토기를 모티브로 김해 청년 디자이너가 고안해 낸 문화도시김해 캐릭터 '더기'는, 흙에서 출토됐다는 의미로 '토(土)라'는 성을 붙여서 최근 '토(土)더기'라는 이름으로 만들었다고 (재)김해문화재단 문화도시센터가 밝혔다.

김해를 대표하는 관광명소인 연지공원은 토(土)더기가 설치된 10월 15일 이후 평소보다 이용객이 많이 늘었고, 블로그·카페· 인스타그램·페이스북 등의 각종 온라인 매체에서도 많은 사랑과 관심을 보이고 있다.

토(土)더기를 접한 누리꾼들은 "연지공원에 세젤귀(세상에서 제일 귀여운) 거대 오리 등장!", "서울 석촌호수에 러버덕이 있다면 김해 연지공원 호수에는 더기", "연지공원에 대형오리가 떴다구?!", "더기 우리도 막차탔다!", "더기랑 투샷 대박, 눈치게임 성공"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이영준 (재)김해문화재단 문화도시센터 센터장은 "문화도시김해 캐릭터 토(土)더기는 오래된 미래를 꿈꾸는 '역사문화도시 김해'의 가치와 맥을 같이 한다"라며 "이번 공공 전시를 통해 법정문화도시 김해를 대내외에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문화도시 김해는 '전국 최초 역사 전통형 법정문화도시'로 지속 가능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고대 가야로부터 내려온 공존의 가치를 이어받아 도시의 미래를 계획 중이며, 지난 2019년 법정문화도시로 지정돼 역사·시민·미래를 핵심 가치로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또, '더기' 공공 전시는 법정문화도시 김해의 문화도시협의체 'Zero-Ground'의 일환으로 추진됐으며, 'Zero-Ground'는 행정과 시민, 유관기관을 연계해 도시 전체의 의제를 논의하고 사업 협력 과제를 발굴하는 활동으로 시민, 김해시, NPO(비영리조직) 조직 등의 참여자로 구성돼 있다.

(편집자주 : 이 보도자료는 연합뉴스 기사가 아니며 고객들의 편의를 위해 연합뉴스가 원문 그대로 서비스하는 것입니다. 연합뉴스 편집방향과는 무관함을 주지해 주시기 바랍니다)

(끝)

출처 : 김해문화재단 보도자료

저작권자 ⓒ 이슈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