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장, IBK기업은행 창립 60주년 축하방문

60년 동안 중소기업 지원에 힘써 준 IBK기업은행의 노력에 감사

박종완 기자 승인 2021.07.31 08:22 의견 0


IBK기업은행(은행장 윤종원)은 중소기업중앙회 김기문 회장이 중소기업을 대표하여 창립 60주년(창립일 8월 1일)을 맞은 은행을 방문하여 지난 60년간의 중소기업 지원노력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해 이후 코로나19로 이례적으로 어려운 경제상황에서 IBK기업은행이 이례적인 노력을 통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지원한 결과 이들이 위기를 극복하는데 큰 힘이 되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지난 60년 동안 실물과 금융 분야에서 중소기업의 경제적 지위 향상을 위해 함께 노력해 온 것처럼 앞으로도 중소기업의 위기 극복과 경쟁력 제고를 위해 힘을 모을 것을 다짐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우리 경제의 성장과정에서 기업은행이 없었다면 중소기업이 어땠을지 상상이 안 된다”며 숱한 위기와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여 중소기업을 지원해 온 기업은행의 역할에 감사를 표했고, 윤종원 기업은행장은 “지난 60년 동안 힘들 때나 좋을 때나 중소기업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었던 것처럼 앞으로도 변함없이 중소기업의 곁을 지키겠다”고 답했다.

1961년 8월 1일 중소기업은행법에 의해 설립된 IBK기업은행은 금융권 최초로 중기대출 잔액 200조원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 특히 지난해 27만여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약 9조원의 초저금리 특별대출 공급, 중소기업 만기연장과 이자 유예 및 24조원의 신규자금 공급, 건물 임대료 감면 등을 통해 코로나 위기극복을 지원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이슈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