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동대문구-서울의료원, 녹색병원과 퇴원환자 돌봄 협약 체결

병원에서 환자의 돌봄 욕구 파악해 구청에 의뢰 … 돌봄매니저 방문

이수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5/16 [17:48]

동대문구-서울의료원, 녹색병원과 퇴원환자 돌봄 협약 체결

병원에서 환자의 돌봄 욕구 파악해 구청에 의뢰 … 돌봄매니저 방문

이수희 기자 | 입력 : 2024/05/16 [17:48]

▲ 서울의료원과의 업무협약식(5. 10. 서울의료원 광역응급의료센터)


[이슈경제=이수희 기자] 서울 동대문구는 최근 중랑구 소재 서울특별시 서울의료원, 녹색병원과 ‘돌봄SOS 퇴원환자 연계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을 맺은 병원은 지리적으로 동대문구와 인접해 많은 구민들이 이용 중인 곳으로, 구는 퇴원 후 ‘긴급 돌봄’이 필요한 환자들에게 돌봄 공백 없는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두 병원과 손을 잡았다.

업무협약에 따라 병원은 환자의 상황과 돌봄 욕구를 파악해 구청에 조사를 의뢰하고, 구에서는 돌봄매니저가 환자(보호자 포함)와의 방문상담을 거쳐 계획을 수립해 필요한 돌봄SOS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조치한다.

2021년 6월, 관내 3개 병원(경희대학교병원, 삼육서울병원, 서울동부병원)과의 협약을 시작으로 이번 서울의료원, 녹색병원까지 구는 현재 총 13개 병원과 함께 돌봄SOS 서비스 연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동대문구 돌봄SOS 사업은 긴급 돌봄이 필요한 구민에게 일시재가, 단기시설, 식사배달, 주거편의, 동행지원의 5대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며 서비스 종료 후에도 장기요양 등 다른 중장기 복지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지원한다.

긴급 · 일시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 장애인(6세 이상), 중장년(50세 이상)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기준 중위소득 100%이하 구민은 1인당 연간 160만 원 한도 내에서 무료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으며 그 외 구민은 자부담으로 이용 가능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