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제주의 미래, 나무와 함께”… 어린이들과 같이 만드는 푸른 제주

기성·미래세대 함께 왕벚나무·목련·배롱·동백나무 등 400그루 식재

이수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3/22 [17:39]

“제주의 미래, 나무와 함께”… 어린이들과 같이 만드는 푸른 제주

기성·미래세대 함께 왕벚나무·목련·배롱·동백나무 등 400그루 식재

이수희 기자 | 입력 : 2024/03/22 [17:39]

 

▲ “제주의 미래, 나무와 함께”… 어린이들과 같이 만드는 푸른 제주


[이슈경제]“숲에 들어가면 들리는 새소리는 피아노처럼 느껴지고, 우뚝우뚝한 나무들은 마치 우리 아빠처럼 듬직해요.”(도평초 6학년 고하민)

“인간의 이기심이 자연을 이용하고 파괴하며 인간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어요. 나무심기, 플라스틱 사용 자제 등을 통해 자연을 빌려 살아가는 인간이 다시 자연을 원래 모습으로 돌려줘야 해요.”(도평초 6학년 장윤지)

제주특별자치도가 제79회 식목일을 앞두고 22일 마련한 나무심기 행사에서 제주 어린이들이 숲을 가꾸고 나무를 심는 일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자연의 소중한 가치를 일깨웠다.

600만 그루 나무심기 3년차에 접어든 제주도는 도민과 함께 도민이 행복한 제주 숲을 조성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제주도는 이날 오전 10시 1100로에 위치한 신비의 도로 공원에서 ‘제주의 미래, 나무와 함께’를 주제로 나무심기 행사를 열고, 제주자생왕벚나무, 배롱·목련·동백나무 등 총 4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행사에는 오영훈 제주도지사, 김경학 제주도의회 의장, 오순문 부교육감, 도내 기관·단체장 등 산림녹화를 이룬 기성세대와 제주의 미래를 이끌 도평초등학교 학생 등 총 250여 명이 함께했으며, 지속가능한 제주의 미래를 위해 탄소중립 실천의지를 다지면서 자연 속에서 마음을 치유하는 특별한 시간으로 기획됐다.

또한 숲을 사랑하는 음악재능 기부자들의 난타공연과 색소폰 연주도 진행돼 숲속에서의 힐링을 선사했다.

참석자들은 ‘꽃피는 신비의 미래숲’이라는 주제의 식목행사에서 제주자생왕벚나무, 목련·배롱·동백나무 등 4가지 수종 400그루의 나무를 식재했다.

봄에 피는 목련과 왕벚나무, 여름꽃 배롱나무, 겨울꽃 동백나무와 함께 기존에 신비의 도로에 심어진 가을 열매를 맺는 감나무가 어우러져 사계절 꽃피는 신비의 숲으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오영훈 지사는 도평초 어린이들과 함께 나무를 심으면서 “지구온난화로 지속가능한 환경에 대한 걱정이 전 세계적인 화두”라며 “나무를 심으면서 지구와 자연, 생태계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기후위기를 극복하고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제주도는 600만 그루 나무심기, 에너지 대전환 등 정책을 차질없이 추진할 것”이라며 “우리가 누리는 평화와 자연을 다음 세대까지 제대로 전승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 2022년 매년 120만 그루씩 5년간 총 600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 ‘도민이 행복한 제주 숲 만들기 추진계획’을 발표한 이후 지난해까지 260만 그루를 식재했다.

올해 120만 그루 나무심기를 목표로, 도민 체감도를 높이기 위해 도심과 생활권 주변에 기후대응도시숲, 도시바람길숲, 학교숲, 자녀안심 그린숲 등’ 도민과 함께 제주 숲을 만드는 일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도내 자생단체가 참여하고 기업이 지원하는 도시숲 조성을 추진하는 등 녹지공간 조성·관리 체계를 도민·기업과 함께하는 민간 참여 확대 방식으로 전환할 방침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문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