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새로운 체험·모험·교류’ 잼버리 취지, 전국 8개 시도서 이어간다

매일 체험 프로그램 실시간 현황 점검…“태풍 영향 예상됨에 따라 안전 최우선”

이수희 기자 | 기사입력 2023/08/10 [09:22]

‘새로운 체험·모험·교류’ 잼버리 취지, 전국 8개 시도서 이어간다

매일 체험 프로그램 실시간 현황 점검…“태풍 영향 예상됨에 따라 안전 최우선”

이수희 기자 | 입력 : 2023/08/10 [09:22]


▲ 사진출처=행안부



전국 8개 시·도에서 ‘새로운 체험, 모험, 교류’의 잼버리 취지를 살린 지역 특색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정부와 세계스카우트잼버리조직위원회는 태풍 ‘카눈’의 북상에 따라 서울 등 8개 시·도 숙소로 이동한 스카우트 대원들이 지역에서 운영하는 문화·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세계잼버리의 남은 일정을 이어간다고 9일 밝혔다.

 

지역 문화·체험 프로그램은 케이(K)-컬처에서부터 자연환경, 첨단 산업 현장 견학까지 다양하게 마련됐다. 새로운 체험과 모험, 교류라는 잼버리의 취지를 최대한 살려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날부터 오는 13일까지 서울시청 앞 광장에 잼버리 커뮤니티 광장을 설치해 서울에 머물고 있는 스카우트 대원들이 교류를 이어갈 수 있도록 한다.

 

오후 7시부터는 여의도 한강공원 물빛무대에서는 ‘댄스 나이트 앳 한강’을 열고 디제잉, 비보잉, 케이팝 공연 등을 즐길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충남 대천해수욕장에서는 물 세례를 받으며 신나는 음악과 함께 무더위를 식힐 수 있는 ‘머드몹신’을 열고 전북 순창에선 고추장 만들기 프로그램으로 한국 문화를 체험한다.

 

인천시에선 시티투어와 함께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 등 바이오 첨단 산업 현장 체험을 지원한다.

 

정부는 스카우트 대원이 머물고 있는 시군구별로 부처 직원을 파견해 진행 상황, 불편 사항 확인 등 매일 현장 점검을 통해 프로그램을 순조롭게 운영하도록 할 계획이다.

 

지역 문화·체험 프로그램은 지자체별로 스카우트 대원들과 협의해 진행하되, 태풍 ‘카눈’ 영향이 예상됨에 따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다.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은 “매일 체험 프로그램 실시 현황을 점검해 잼버리 대원들이 남은 기간에 몸과 마음을 충전하며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지자체와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