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잼버리 참가자들, 8개 시도 128개 숙소로 이동…“순찰차 273대 등 안전 지원”

국가별로 버스 제공, 통역 요원 배치…“숙소 순찰, 음식 위생 등에 만전”

이수희 기자 | 기사입력 2023/08/08 [17:14]

잼버리 참가자들, 8개 시도 128개 숙소로 이동…“순찰차 273대 등 안전 지원”

국가별로 버스 제공, 통역 요원 배치…“숙소 순찰, 음식 위생 등에 만전”

이수희 기자 | 입력 : 2023/08/08 [17:14]

태풍 ‘카눈’ 북상에 따른 2023 새만금 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새만금 잼버리) 대회 참가자들의 비상대피가 8일 오전 9시부터 서울, 경기, 인천, 대전 등으로 이뤄진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8일 전북 부안군 잼버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오늘 오전 9시경 대만 참가자를 태운 첫 버스가 출발한 이후 모두 1014대의 버스가 각 행선지로 순차 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6일 대통령께서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지시하셨고 7일 어제 잼버리 정부 비상대책반을 구성 시행하라는 지시에 따라 진행하는 것”이라며 “조직위, 세계스카우트연맹 및 각국 대표단과 긴밀한 협조 하에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비상대피 대상 인원은 156개국 3만 7000여 명이다. 버스는 국가별로 배치가 이뤄지고 숙소 도착 시 원활한 의사소통을 돕기 위해 통역 요원도 배치될 예정이다.

 

▲ 행정안전부 페이스북 갈무리  ©



이 장관은 “참가자들의 안전한 이동을 위해 경찰 헬기 4대가 항공에서 지휘하고 273대의 순찰차 등이 에스코트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는 수도권 등 8개 시도와 협조해 128개 숙소를 운영할 방침이다.

 

새만금 잼버리 대회 참가자들은 ▲서울 17개 숙소에 8개국 3133명 ▲경기 64개 숙소에 88개국 1만 3568명 ▲인천 8개 숙소에 27개국 3257명 ▲대전 6개 숙소에 2개국 1355명 ▲세종 3개 숙소에 2개국 716명 ▲충북 7개 숙소에 3개국 2710명 ▲충남 18개 숙소에 18개국 6274명 ▲전북 5개 숙소에 10개국 5541명이 머무를 예정이다.

 

이 장관은 “해당 지방자치단체는 참가자가 숙소 도착 시 안전하고 편안하게 지낼 수 있도록 숙소와 화장실의 청결 상태를 점검하고 의료 대책 등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찰은 숙소에 대한 순찰을 실시하고 식약처는 참가자들에게 제공될 식사의 질과 양, 음식의 위생 상태를 꼼꼼히 확인해 참가자들의 건강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또 “정부는 남은 4박 5일 동안 참가자들의 잼버리 프로그램을 계속 운영하고 잼버리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참가자들이 출국하는 순간까지 안전하고 즐겁게 대한민국을 경험하고 행복한 마음으로 모든 일정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정부와 지자체는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도 먼 길 이동해 숙소에 도착하는 잼버리 대원들을 따뜻하게 맞이해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