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한국, 안보·인도·재건 지원 ‘우크라이나 평화 연대 이니셔티브’ 추진

윤 대통령, 우크라이나 전격 방문…젤렌스키 대통령과 정상회담
올해 더 큰 규모의 군수물자와 1억 5000만 달러의 인도적 지원 약속

이슈경제 | 기사입력 2023/07/17 [16:44]

한국, 안보·인도·재건 지원 ‘우크라이나 평화 연대 이니셔티브’ 추진

윤 대통령, 우크라이나 전격 방문…젤렌스키 대통령과 정상회담
올해 더 큰 규모의 군수물자와 1억 5000만 달러의 인도적 지원 약속

이슈경제 | 입력 : 2023/07/17 [16:44]

▲ 사진-대통령실



폴란드에서 국빈급 공식 방문 일정을 마치고 우크라이나를 전격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수도 키이우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을 만나 정상회담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정상회담 후 공동 언론발표를 통해 “우리 두 정상은 한국의 안보 지원, 인도 지원, 재건 지원을 포괄하는 ‘우크라이나 평화 연대 이니셔티브’를 함께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금처럼 엄중한 시기에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최초로 우크라이나를 방문하게 돼 큰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이 과거 6·25 전쟁의 상흔을 유엔군과 국제사회의 도움을 받아 극복한 역사를 거론하며 “생즉사 사즉생의 정신으로 우리가 강력히 연대해 함께 싸워나간다면 분명 우리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지켜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평화 연대 이니셔티브에 대해 ▲ 안보 지원 ▲ 인도 지원 ▲ 재건 지원 등 세 가지 분야로 나눠 양국 간 협력 구상을 설명했다.

 

안보 지원과 관련, “젤렌스키 대통령이 제안한 ‘평화공식(Peace Formula)’의 중요성에 공감하고, 성공적인 평화공식 정상회의 개최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은 주요 개도국들이 평화공식 정상회의에 보다 많이 참여하고, 자유 연대에 동참하도록 촉진자 역할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국은 우크라이나가 필요로 하는 군수물자 지원도 지속해 나아갈 것”이라며 “지난해 방탄복, 헬멧과 같은 군수물자를 지원한 데 이어, 올해도 더 큰 규모로 군수물자를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또 인도 지원과 관련, “우크라이나 국민들이 필요로 하는 인도적 지원 물품을 최대한 신속히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5월 젤렌스키 대통령님과의 정상회담 이후 우크라이나가 필요로 하는 지뢰탐지기 등 안전장비와 인도적 지원 물품을 신속히 전달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약 1억 달러의 인도적 지원에 이어, 올해 1억 5000만 달러의 인도적 지원도 효과적으로 이행해 나아갈 것”이라며 “올해는 우크라이나 정부 재정 안정성을 위해 세계은행과 협력해 재정 지원도 새롭게 실시할 계획”임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재건 지원과 관련, “우크라이나 재건을 위한 양국 정부와 기업 간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고 했다.

 

이어 “한국 재정 당국이 이미 배정해 둔 1억 달러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사업기금을 활용해 인프라 건설 등 양국 간 협력사업을 신속히 발굴하고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한, “우크라이나 내 온-오프라인 교육시스템 구축을 위한 협력을 확대해 나아가기로 했다”면서 “작년에 키이우에 개소된 KOICA 사무소를 중심으로 전쟁으로 파괴된 교육기관 재건을 위한 협력도 추진해 나아갈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또 우크라이나 미래 세대에 대한 지원 확대를 위해 “‘윤석열-젤렌스키 장학금’ 신설을 통해 현재 한국에서 공부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학생들이 안심하고 학업을 마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더 많은 학생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장학 프로그램을 확대해 나아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대한민국은 우크라이나의 자유와 평화, 번영을 가꾸는 동반자가 될 것이며, 나아가 우크라이나와 함께 세계의 자유, 평화, 번영에 함께 기여하는 믿음직한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은혜 홍보수석은 현지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 부부는 이번 순방 기간 동안 국내 호우 상황과 관련해 실시간으로 보고 받으며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다.

 

김 수석은 또 “우크라이나에서 폴란드로 돌아오는 중에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화상회의를 주재하며 이번 폭우로 인해 돌아가신 분들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께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