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신한투자증권, 인도네시아 현지 건자재 기업 PIPA IPO 상장 주관

신한투자증권 | 기사입력 2023/04/18 [09:55]

신한투자증권, 인도네시아 현지 건자재 기업 PIPA IPO 상장 주관

신한투자증권 | 입력 : 2023/04/18 [09:55]


신한투자증권(대표이사 김상태) 인도네시아 법인은 건축 자재 제조 기업인 PT Multi Makmur Lemindo (이하 PIPA)를 10일 인도네시아 증권거래소(IDX)에 상장을 성공리에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IPO에 사전 청약자금 1조루피아(약 850억원) 이상 모이며 시장에서 높은 관심을 받았다. 상장일 가격제한폭(35%)까지 오르며 상한가로 마감했다.

이번에 상장한 PIPA는 2005년에 창립해 PVC 생산 및 유통을 시작했으며 빠르게 성장해 PVC 파이프 및 기타 건축 자재 제품 OEM을 통해 생산하고 유통하는 사업으로 확장했다. 현재, 인도네시아 땅그랑시에 300톤의 생산 능력을 갖춘 제조 시설을 갖추고 있고 추가 신규 공장 건설 및 생산 시설 증대로 지속적인 성장을 계획하고 있다. 주요 생산품으로는 △PVC 파이프 △PVC 피팅 △PVC 접착제 △건축 자재 제품 등이 있다.

PIPA는 주당 공모가 105루피아로 9억2500만 주를 발행해 971억2000만루피아(약 86억원)의 신규 자금을 조달했다. 조달된 자금은 2분기 내 착공에 들어가는 PVC & HDPE 파이프 및 PVC 피팅 신규 공장 건설 및 기계/생산 시설, 운영 차량 구매에 사용할 예정이다.

한편, 신한투자증권 인도네시아는 2016년 12월 인도네시아 증권사인 마킨타 증권의 지분 99%를 인수하며 출범했다. 리테일 브로커리지에 집중하는 타 한국계 증권사와 다르게 현지의 IB 시장에서 확고한 경쟁력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2018년 국내 증권사 최초로 인도네시아에서 2500만달러(약 290억원) 김치본드 발행을 시작으로 누적 2억6500만달러(3120억원)의 김치본드를 발행하며 인도네시아 IB 시장에서의 입지를 꾸준히 다지고 있다. 또한 로컬 채권 발행 시장에서도 2022년 리그테이블 11위를 달성했으며, 이는 CIMB, DBS에 이어 외국계 3위로 현지 IB 시장에서 다양한 활약을 선보이고 있다.

신한투자증권 이용훈 인도네시아 법인장은 “인도네시아 자본시장은 산업의 발전과 기업의 다양한 자금조달 수요 덕분에 한국의 90년대와 같이 전통적인 IB(DCM, ECM)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며 “특히 원자재 강세와 전기차, 배터리 클러스터 형성 등 해외직접투자가 늘어나면서 인도네시아는 지난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5.31%의 GDP 성장을 이룩했다”고 말했다. 이어 “신한투자증권 인니법인은 시장에서 체득한 경험과 업계 최고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현지 대기업뿐 아니라 인도네시아에 진출하는 한국 기업들의 든든한 조력자가 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많이 본 기사